도서관 사용

설마 책을 한 번도 안 빌려본 사람이 존재하리라고는 생각을 안하지만, 그래도 많은 것들을 놓치기 쉬운 관계로 도서관 이용 팁들을 적어보려고 합니다. 기본적인 숙지사항을 잘 알고 있으면, 원하는 도서를 빠르게 찾아볼 수 있으니 몰랐던 부분들을 알아두도록 합시다.

ISBN

ISBN은 국제적으로 책에 붙이는 고유 식별 번호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완벽하게 고유한 건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고유합니다. 일반적으로 10자리나 13자리의 일련번호 이며, GS1 접두어 3자리, 국가/언어 2자리, 출판사 4자리, 항목 3자리, 확인숫자(체크섬) 1자리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키피디아의 국제 표준 도서 번호를 보시기 바랍니다.

뱀발) 도서 관리를 할 때, 고유키로 사용하면 좋습니다.

청구번호

도서관에서 책을 찾을 때, 청구번호를 기준으로 책을 찾습니다. 보통 XXX.XXXX 형태의 숫자와 알파벳 혹은 한글 조합으로 된 일련번호를 말하며, 듀이십진분류법이나 한국에 맞게 로컬라이징한 한국십진분류법을 통해 일련번호를 부여합니다.

온점(.) 앞 세 자리 숫자는 책의 대분류, 중분류를 의미합니다.

  • 000 - 컴퓨터 과학, 정보 총류
  • 100 - 철학, 심리학
  • 200 - 종교
  • 300 - 사회 과학
  • 400 - 언어
  • 600 - 기술
  • 700 - 예술
  • 800 - 문학
  • 900 - 역사, 지리

일반적으로 책들은 비슷한 것끼리 모아둔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네, 이런 상식을 다시 일깨우고 있군요. 젠장!) 여하튼, 대학 도서관의 경우 책들이 너무 많은 관계로 청구번호 맨 앞자리 별로 층 수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이런 층 별로 여러 개의 서가가 있고, 서브 카테고리에 따라 또 정렬이 되어있는 형식입니다. 오름차순 순으로 정렬이 되어 있으니 요령을 좀 터득하면 바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요즘 뜨고 있는 머어신 러닝 책(e.g. 006.31B79tkㄱ)을 찾는다면, 000 컴퓨터 과학, 정보 총류가 모여있는 2층으로 간 뒤, 두번째 숫자가 같은 서가들이 모여있는데로 갑시다. 그리고, 006 대 책들이 모여있는 서가를 찾아내면, 그 서가에서 천천히 바이너리 서치를 하시면 됩니다.

  1. 006.3와 006.4 사이의 책들에서 006.31 을 찾습니다.
  2. 006.31과 006.32 사이의 책들에서 006.31B 를 찾습니다.
  3. (위의 방식대로 점점 찾는 범위를 줄여나간다.)
  4. 원하는 책을 찾아냅니다.

가끔가다 책의 소팅이 잘못되어 엉뚱한 곳에 꽂혀있는 경우가 있기도 하며, 서가의 청구번호 표시가 미묘하게 잘못되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006번이라고 적혀있는데, 006번 책들이 005번에도 꼽사리 껴 있다던지 이런 경우들이 있음으로 못찾겠다 싶으면 바로 뒤에 있는 서가가, 바로 건너편에 있는 서가도 좀 뒤져보는게 답입니다. 그래도 진짜로 못 찾겠다 싶으면 사서 콜이라는 최후의 수단이 있습니다.

그리고 만약 책을 대출하지 않고, 그냥 보고 반납하려고 하신다면, 절대로 위치 모르는 상태에서 아무데에나 꽂아넣지 마세요. 십진분류법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다른 위치에 책을 꼽으면, 그 책 찾는데 엄청나게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책을 보려는 다른 사람들에게 정말 민폐입니다. 위치를 모르겠다면, 근처 책 옮기는 카트나, 반납용 책장에 십진분류법 중 맨 앞 3자리만 맞춰서 꼽아주시면 됩니다.

대출/반납/연체

대출 : 청구번호와 도서관 층 수를 이용하여 열심히 찾은 뒤, 도서 대출 창구로 가서 학생증(혹은 회원증)과 함께 도서를 제출합니다. 학부생은 10권을 이주일 동안 빌릴 수 있습니다. 교수들은 100권씩 90일 빌릴 수 있는데! 으악!

반납 : 책을 도서 반납 창구에 반납합니다. 사서가 없는 경우 무인 반납기에 넣습니다.

연체 : 주어진 기간 내에 반납을 안 할 경우 연체 수수료가 부과 됩니다. 다행히도 한양대의 경우 연체 수수료가 1000원 이하일 경우 대출 서비스를 아무 문제 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연체를 무진장 오래했더라도 연체 수수료만 내면 바로 대출을 할 수 있음으로 그렇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여러 권을 빌리고 연체를 할 경우 권 수 x 연체 일 수 x 100원 만큼 수수료가 나오니 연체료 폭탄 조심하도록 합시다. 그리고 연체료 안 내고 뻐팅길 경우 오는 불이익은 몇몇 증명 서류 발급이 안된다던지, 메일로 주기적으로 연체료 납부하라는 독촉이 온다던지 정도에서 그치며 대출 행위를 제외한 도서관 사용에는 별 문제가 생기지 않음으로, 연체를 하셨더라도 큰 걱정은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1 또한, 제보에 따르면, 학부생이 조교를 할 경우 대학원생 학적과 학부생 학적 덕분에 연체료가 2배가 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출처필요

신착 도서 확인

일반적으로, 신착 도서는 신간인 경우가 별로 없습니다. 뭐 그건 둘째치고 신착 도서들은, 도서관 홈페이지의 신착도서란에 공지를 하거나 신착 도서 서가에 새로 온 책들이 꼽히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규모가 작은 도서관이라면 신착 도서 서가를 훑어보면 되지만, 대학교나 국립중앙도서관 같은 경우 그게 안 됨으로, 홈페이지의 신착도서란을 자주 확인 하는게 답입니다. 한양대학교의 경우 백남학술정보관 사이트를 잘 뒤져보면 신착도서 페이지가 있습니다. RSS도 제공을 하고 있으니, 정말로 매일 책 들어오는 걸 알고 싶으시다면 RSS 리더기에 등록하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전자도서관

몇몇 대학에서는 전자책 대여서비스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양대의 경우 백남학술정보관의 eBook 페이지를 통해 들어가거나, 한양대학교 전자도서관 페이지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최대 5권의 책을 대출 할 수 있으며, 대출한 책은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서 한양대학교 전자도서관 홈페이지에 접속 한 뒤, 대출 목록에서 책읽기(APP으로 이동)을 통해 특정 출판사 앱을 실행시켜서 볼 수 있습니다. 즉, 북큐브, Yes24, 교보문고 이북 리더 앱을 다 설치해야, 온전히 전자 도서관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과정이 좀 많이 복잡한데, 무료로 책을 빌릴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합시다 :(

뱀발) 제휴된 전자책은 대략 3만권 정도 되나, 컴퓨터 관련 서적은 대부분 너무 옛날책이며, 인문/사회/경영 쪽에 그나마 볼 만한 책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책들도 대출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뱀발2) 리디북스 같은 출판사와 연계하여 전자책 서비스를 제공했으면 더 좋지 않았나 합니다.

메타 검색

메타 검색은 논문검색은 어떻게?에 자세히 설명 해 놓았습니다.

더 적을 것

  1. 국립중앙도서관
  2. 국회도서관
  3. 구립/시립도서관
  4. 백남학술정보관 관련 팁들
  5. 캠퍼스상호대차/원문복사신청/상호대차신청
  6. 타대생신분으로 대학교 도서관 들어가기
1. 참고로 글쓴이는 약 2년간 1.3만원 정도의 연체료 납부를 안했다.

results matching ""

    No results matching ""